본문 바로가기
세금 일상 건강

북미정상회담 한미정상회담 첫 일정 날짜 장소 확정

by 노랗_NX_블로그 노랗 2019. 7. 28.

북미정상회담 한미정상회담 첫 일정 날짜 장소 확정

이번 문재인 대통령 방미 22일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및 첫 북미 정상회담 날짜 장소 곧 발표했으며 첫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서 문재인 대통령이 워싱턴에 방문했으며 22일 미국의 노덜드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는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북한에 대한 공동 책을 논의하기 위해서였으며 이와 함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가 정해졌으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주한 미군의 문제는 의제가 아니라고 일측 했으며 현재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 워싱턴을 방문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지기로 확정 발표했으며 역사적으로는 첫 북미 정상회담이 되는 직후인 5월 말에 판문점 개최로 최종 낙점될지 현재 주목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 한미정상회담 첫 일정 날짜 장소 확정

 

뿐만 아니라 정상회담으로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이후의 한반도 상황에 대한 긴밀한 조율 및 협력을 지속해 나가는 한편 다가오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회담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한미정상회담 장소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에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 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확장한 가운데 카운트 다운에 돌입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4일 텍사스 댈러스로 떠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김정은 위원장과의 북미 정상 회담의 날짜와 장소가 현재 정했으며 곧 발표할 예정이며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유력 후보지로 거론했던 판문점이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5월 말 첫 북미 정상회담도 개최되는 역사적 장소로 최종 낙점될 것인지 현재 주목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펜타곤에 위치한 주한미군 감축 옵션을 준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날 뉴욕타임스에 보도되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래의 어느 시점에 나는 방위비를 절약하기를 원하지만 지금 현재 주한미군의 문제는 의제가 아니다 라고 일측 했으며 뉴욕타임스는 "주한미군 문제는 협상 테이블에 오를 의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북한과 매우 실질적인 대화를 나누고 있으며 인질(억류 미국인)들과 관련해 이미 많은 일이 발생했다며 매우 좋은 일들을 보게 될 것이라고 석방 임박을 거듭 밝혔다.

 

이와 관련해 열흘도 안돼서 백악관을 다시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전 카운터파트인 존 볼턴 국가 안보 보좌관과 2시간 동안 함께하면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한 것은 물론 북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수 그리고 의제, 공동 대응책 등을 을한 막판 조율에 나섰다.

 

 

댓글0